종북! 사이비 기자야!!…말보다 폭력이 앞선 사람들

“일부 임원들의 상이 등급에 대해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데, 설명해주시겠어요?”
“일부 수익 사업이 대명으로 이뤄지고, 관리가 불투명하다는 점에 대해 해명해 주세요”
“그런 걸 왜 당신한테 설명해야 돼!”
“뭐야? 당신이 보훈처에 정보 공개 청구한 놈이야?. 이런 종북 XX들…”
” 이런 사이비 기자XX들…”, “여기가 어딘데 취재를 하고 지랄이야.”
“전쟁터에서 죽다가 살아난 사람들이야.”
그러고 난 뒤 손이 올라가고, 여러 명의 직원들이 달려 들었다.

hyun01

리포트에도 일부 소개된 상이군경회 본부에 대한 취재 장면이다. 기자에게 직접 손을 댄 이는 현직 상이군경회 상근부회장 박 모씨였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그는 시의원까지 역임했던 이였다. 이 뿐만이 아니었다. 현장 취재 과정에서는 상이군경회 인천시 지부 간부가 비록 전화 상으로 였지만 차마 입에 담지 못할 험한 욕설을 내뱉었다. 상이군경회 수익 사업에 대해 취재한 나에게는 이 정도였지만, 가짜 상이 등급 의혹을 취재한 한상진 기자에게는 죽여버리겠다는 등의 협박까지 있었다. 취재 과정에서 험한 말이 오고 가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다. 하지만 이번 만큼은 달랐다. 그런 ‘욕설’과 ‘폭력’이 그들이 세상을 살아가는 방법이었고, 많은 부분에서 그와 같은 방법이 통해 왔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그들이 내뱉는 ‘욕설’과 ‘폭력’에는 일체의 거리낌이 없었기 때문이다.

‘욕설’과 ‘폭력’은 상대방을 존중하지 않겠다는 극단적인 표현이다. ‘상대방’의 인격을 짓밟는 야만적인 행위이다. 그래서 ‘욕설’과 ‘폭력’은 대등한 상대 사이에는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싸움’의 양상으로 발전되기 쉽다. 또한, 우월적 지위를 가진 사람에게는 그렇지 못한 상대방을 저급하지만 효과적으로 억압하는 수단으로 쓰이기도 한다. 왜냐하면, ‘폭력적 지배’는 가장 쉽게 상황을 제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모든 비 이성적 상황을 정당화 시키는 지름길이기 때문이다.

‘욕설’과 ‘폭력’에 대한 단상을 늘어놓는 이유는 20년의 기자 생활 동안 이번 만큼 욕설과 폭력에 시달린 예가 손에 꼽을 정도였기 때문이다. 기자는 많은 경우 취재 대상이 되고 싶지 않은 사람들을 만나야만 한다. ‘설명’과 ‘해명’을 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 과정을 통해 혹시 있을지 모를 취재 과정에서의 오류를 점검하기도 한다. 최소한의 반론을 보장할 수 있는 장치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번 상이군경회 본부에 대한 취재는 이런 과정이 묵살되는 현장이었다.

엉터리 상이 등급 수혜자와 수상한 상이군경회의 수익 사업에 대한 취재는 처음부터 쉽지 않으리라 짐작했다. 어쩌면 어느 정도의 봉변을 예상하고 시작한 일이었다. 하지만 국민의 세금을 엉뚱하게 낭비하는 것일 뿐 아니라, 전체 상이 군경 회원들에게 혜택이 돌아가야 할 수익 사업이 일부 간부들의 이권 싸움으로 전락하고 있는 현실에 대한 고발이었기에 위험을 감수하고도 취재할만한 사안이었다. 특히, 많은 상이군경들이 등급을 제대로 받지 못해 고통을 받고 있는 현실에서 그들의 대변자 역할을 해야 할 상이군경회의 비정상적인 행태는 반드시 고쳐져야 하는 문제였다.

이번 프로그램의 제목인 ‘가짜가 진짜를 울리다’처럼 취재 과정에서 자주 든 생각은 상이군경회의 문제가 이 나라의 축소 판은 아닌가 하는 점이었다. 국민의 대변인, 단체 회원의 대변인들이 그 지위를 활용해 먼저 이익을 취하고, 정작 진짜들은 고통을 받아야만 하는 현실이 겹쳐져 보였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정당하고 상식적인 문제 제기를 폭력적 수단으로 봉쇄해버리려는 모습들이 많이 닮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7년 여를 해직의 멍에를 써야만 했던 필자에게 그들이 내뱉은 다음 두 단어는 참으로 견디기 어려웠다.

“종북XX”,”사이비 기자XX!”

하지만 그들과 똑같이 되지 않기 위해서 취재와 보도로써 그들에게 우리의 대답을 돌려준 것으로 위안을 삼는다.

  • http://bluepango.net Petrus Hyup Lee

    여기에 진짜 ‘기자’님이 계시는군요………………..

  • 이동고

    힘내세죠. 큰 기사 건지셨네요
    거의 성역에 가까운 사람들 …

  • 이성오

    수고하시네요. 조심하시고 건강과 함께 좋은 추재 부탁합니다.

  • 김준영

    화이팅하셍요.. 당신을 응원합니다.

  • 김진아

    힘내세요!!

  • 이정신

    수고하십니다~~~~
    올바른 보도 응원합니다~~…꾸벅^^!!

  • 스미페사랑 나라사랑

    이성을 찾지 못하시는 분들 상대하느라 수고가 많으십니다…

  • The name of child

    감사합니다! 응원해요~! 힘내세요~!!!

  • 박병찬

    화이팅하세요ㅠㅠ
    리포트 잘 봤습니다!

  • 이명진

    사이비애국자 시키들
    우리에게 자꾸 대한민국을 부정하게 만드는 진짜 종북주의자시키들

  • 지킴이

    힘내세요.늘 응원합니다

  • 진달래

    화이팅~! 힘내세요.
    당신이 참언론인입니다.

  • kti

    기자님, 화이팅 입니다.
    그 자리에서 경찰을 부르지 않으신 것만 해도 참을성이 정말 대단하시네요 ㅠㅠ
    잘 생각해 보면 한편으로 그 분들이 불쌍하네요.
    화내는 양상이 본인이 느끼기에도 떳떳하지 못한 부분을 들춰낸 사람에게 화내는 느낌 밖에는 안듭니다.
    이런 분들이 나중에 연세 드셔서 정말 본인의 ‘현’ 상이등급에 버금가는 육체적으로 어려운 상황이 되었을 때, 편안하게 이후 단계를 맞이하는 것은 정신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생각됩니다.

  • 비나리

    힘내세요! 아자!

  • 김일권

    진정성있는 용기와 취재로 올바른 정보를 많은 상이군경회원이 알 권리를 해소케 해 주시어 무한한 감사를 드립니다^^ 상이군경회정상화추진위원회 김 일권드림

  • 마당

    정의로운 보도에 감사드립니다
    상이군인이라고 다 그렇치는 않습니다
    얼마든지 정의로운 회원들이 있다는걸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대신하여 사과드립니다
    단체의 작금의 현실들을 보고있노라니
    이런말이 생각나며 썩 어울릴것 같네요
    인과응보, 뿌리는대로 거둘(갚을)것이며
    이후에는 권선징악, 선을 권하고 악을 나무
    람을 앞으로 우리들이 해야 할 일들이요

    너가 악을 뿌리면 악을 거둘것이고
    선을 뿌리면 선을 거두게 될것이다

    앞으로 우리단체의 미래는 우리 스스로
    지켜내야하며 회원 스스로의 관심과 참
    여만이 이 썩은 단체를 정화시킬수 있는
    유일한 길이며 우리 모두의 책임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 그것참

    “그렇지않은 사람들도 있답니다”
    늘 , 한결같이 등장하는 저 말의 진위는 무었일까?
    그런비리와 범죄행위를 저지르고 있는 집단을 봐달라 이런 뜻인가?
    저런말은 내부에서 나오는말 같은데 범죄를 지적한 쪽에 하기보다는
    그내부에서 스스로 자정한후 보라 이렇게 깨끗한지 들도 있다 라고 해야 마땅하다.

  • 잊지않겠습니다 그리고 심판합시다

    현덕수기자님 힘내세요~

  • 전설인

    가짜가 진짜를 울린다는 프로를 시청하고 정말 주먹이 불끈 쥐어 쥘 만큼 흥분 했습니다.
    고양이 한테 생선가게를 맡겼다는 우리 속담이 틀림이 없군요. 힘내세요. 불의를 이겨내고 정의를 향한 필봉은 영원합니다.

본 글은 뉴스타파 블로그를 통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뉴스타파 블로그 회원가입을 통하여 뉴스타파 블로그에 합류하세요! 블로그 가입하기 | 자주 묻는 질문
뉴스타파 객원칼럼은 뉴스타파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뉴스타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