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vs 안철수

생존 당시 노무현은 ‘바보 노무현’이라는 별명을 가장 좋아했다 한다. 확실히 노무현은 바보였다. 당선이 확실시 되는 종로를 버리고 사지인 부산으로 내려가 거푸 낙선했기 때문이다. 금배지에 목숨을 거는 정치인은 도저히 상상할 수 없고, 결행할 수 없는 일을 노무현은 했다.

결과는 참담했고 패배는 뼈 아팠다. 영남패권주의 혁파를 위해 인격화된 전라도라 할 DJ의 당 후보로 부산에 출마한다는 것은 참패가 예정된 일이었지만, 그 길이 옳은 길이었기에 노무현은 그 길을 걸어갔다. 노무현이 ‘바보 노무현’이라는 별명을 얻은 게 이때였다.

이 당시만 해도 노무현이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되리라는 것, 자진으로 생을 마감하리라는 걸 알 수 있는 사람은 없었다. 노무현이 경상도 사람이었기에 그런 선택도 가능했다고, 위험하지만 할 만한 정치적 도박이었다고, 전라도 출신 정치인은 그런 도박을 할 기회조차 갖지 못했다고 평하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다.

하지만 노무현을 제외한 그 어떤 경상도 출신 정치인도 노무현만큼 영남패권주의와 비타협적으로 대결하지 않았다. 노무현이 ‘바보 노무현’이 된 순간 노무현은 엄청난 상징권력과 노사모로 대표되는 팬덤을 획득했지만, 그렇다해도 대통령과 노무현의 거리는 너무 멀었다. 신이 아닌 다음에야 대통령이 될 전략으로 노무현 같은 선택을 할 사람은 없다. 노무현의 선택을 그렇게 폄하하는 사람은 결과에 원인과 과정을 제멋대로 끼워맞추는 사람이다.

노무현의 반대편에 안철수가 있다. 직업 정치인이 된 이후 대한민국을 위해 한 일이 무언지 전혀 기억나지 않는 부산 사나이 안철수는 영남패권주의자들의 아성인 경상도가 아니라 전라도에 가서 더민주당과 문재인 공격에 올인 중이다.

정말 놀랍게도 안철수는 총구를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과 영남패권주의자가 아닌 더민주당과 문재인에게 돌리고 있다. 야권분열로 새누리당이 어부지리를 얻건 말건, 박근혜 정부의 무한 폭주가 계속 되건 말건, 시민들이 도탄에 빠지건 말건 안철수에겐 관심이 없는 것 같다. 안철수의 관심은 오로지 더민주의 참패와 문재인의 정계은퇴와 전라도에서의 맹주지위 획득 뿐이지 싶다.

경상도를 버리고 전라도에 올인하는 안철수의 행보는 경상도에서 영남패권주의라는 절대악과 온몸으로 대결했던 노무현과 극명한 대비를 이룬다. 일찍이 성현께서는 군자는 의(義)에 밝고, 소인은 이(利)에 밝다고 하신 바 있다. 노무현의 선택은 군자의 선택이었다. 안철수의 선택은 어떠한가? 군자의 길인가? 소인의 길인가?

허핑턴포스트코리아에도 기고한 글입니다.

본 글은 뉴스타파 블로그를 통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뉴스타파 블로그 회원가입을 통하여 뉴스타파 블로그에 합류하세요! 블로그 가입하기 | 자주 묻는 질문
뉴스타파 객원칼럼은 뉴스타파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뉴스타파 최신기사